오늘의 톱 뉴스 | 공지사항 | 자료실 |
HUMANMP 종합 - 오늘의 톱 뉴스  
  글보기
  제     목 : 1주에 5일 이상 운동하면 '암예방'
  이     름 휴머엠피 뉴스팀
  메일주소
  조     회 50932
1주에 5일 이상 땀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면 암을 예방할 수 있다.

19일 보건복지가족부와 국립암센터는 제1회 ‘암예방의 날(3월21일)’을 맞아 국민의 암 예방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사회적 이슈를 촉발하고자 ‘운동과 암예방’이란 주제로 제11회 암정복포럼을 개최했다.

 ‘암예방에 있어서 신체활동과 운동의 중요성’ 이란 주제 발표를 한 동국의대 오상우 교수는 “운동 생활습관이 가지고 있는 암예방 효과는 확실하지만, 이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실천이 매우 부족한 상태”라고 지적하고 “외국과 마찬가지로, 국내에서도 운동부족과 관련된 유방암. 대장암의 발생이 급속히 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 교수는  청소년을 포함한 전국민의 “운동생활 실천을 위해 사회적 공감대 형성, 사회기반 시설 확충 및 제도마련 등의 다각적인 접근이 시급하다”고 제언하고 정부, 사회 각계·각층의 노력을 촉구하였다.

‘신체활동과 운동이 건강과 암예방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근거’로 주제 발표를 한 한양의대
최보율 교수는 “10~20년동안 규칙적으로 운동할 경우 유방암과 대장암의 발생위험을 각각  20%, 35% 정도 낮출 수 있다”고 언급하고 “성인뿐만이 아니라 청소년에 대해서도 운동 실천지침이 시급하다”며 국내 관련 연구비 투자의 확대를 강조했다.

 ‘신체활동 증가 및 운동실천율 향상을 위한 국내외 현황 소개와 고찰’에서 임민경 국립암센터 암예방과장은 “WHO와 유럽 선진국에서는 금연 다음으로 운동실천이 암 등 만성질환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제시하고 운동실천율 향상을 위한 국가개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리고 “대중교통, 계단 이용 등 개인적인 권고뿐만이 아니라 안전한 걷기, 자전거 도로 및 공원 등 운동 친화적 환경 조성에 대해 국가가 적극 지원 해야 한다”고 뉴질랜드와 핀란드 등 해외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암예방을 위한 실제적인 운동실천방법’에서 김병성(경희대 의과대학) 교수는 “운동은 암의 예방뿐만이 아니라 삶의 질 향상, 만족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며 “현대인들의 경우 규칙적으로 시간 내어 운동하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일상생활 속에서 ‘걷기’, ‘계단오르기’, ‘대중교통이용하기’ 등을 실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실제 운동 생활실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tip들과 운동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 알려줬다.

‘신체활동 증가와 건강생활 실천을 위한 국가 정책’에서 최상현 문화체육관광부 생활체육과장은 “운동은 의료비 절감 등을 포함하여 1인당 연간 46만원의 경제적 이득효과로 국가차원의 잠재적 경제효과는 10조 9천억원에 이른다”고 소개하고 “공공체육시설을 확대하여 1인당 체육시설면적을 늘려 국민의 체육활동 참여율을 높이고 학교 체육관, 수영장 등을 대폭 확충하는 등 학교체육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운동이 좋은 점>

1. 운동은 당뇨병, 심혈관계 질환 같은 만성병의 위험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암 발생의 위험과 아울러 이로 인한 사망의 위험까지 줄여준다.
 
2. 국내에서 급속히 늘고 있는 암 중 상당수가 신체활동의 저하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된다. 또한, 신체활동 증가와 운동실천은 효과적으로 이러한 암 발생의 위험을 줄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3. 신체활동과 관련된 암으로 대장암, 유방암, 폐암, 갑상선암, 자궁내막암 등이 있다. 50여 편의 외국 연구들을 종합하여, 신체활동은 남자 30%, 여자 40% 정도의 대장암 발생률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19편의 코호트연구로 시행한 메타분석에서도 비활동적인 사람에 비하여 여가 신체활동이 활발한 남녀의 발생률이 각각 22%, 29% 정도 감소하였다고 보고했다. 유방암, 폐암의 경우 0.8배정도로 신체활동이 암발생의 위험을 낮춰줄 수 있고, 자궁내막암과 전립선암의 예방에도 신체활동 증가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4. 또한, 암에 이미 걸려있는 환자라 하더라도 적정한 신체활동 증가와 운동실천을 통해 관련 암의 재발과 사망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5. 암을 예방하기 위해선 일주일에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는 것이 필요하다. 

6. 하지만, 이러한 효과에도 불구하고, 국내 여가시간 운동 실천율은 미국의 절반 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교하며, 200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분석결과, 국내 성인 인구의 반 이상(52%)이 일주일에 한 번도 여가시간을 내어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청소년의 경우에도 미국에 비해 여가시간 운동실천율이 절반에 불과하다.

7. 나이가 많을수록, 여성에서, 저소득층일 수록, 학력이 낮을수록, 술/담배 등 건강관련 생활습관이 나쁠수록, 운동을 실천하는 율이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비만과 같은 운동 실천을 자극하는 요소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운동의 실천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8. 운동을 실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분석 결과, ‘운동할 시간이 없기 때문’라고 응답한 사람들이 가장 많은 것(44%)으로 보였다. 운동 실천율의 향상을 위해선 바쁜 현대인에게 운동할 시간적 여유를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한 과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9. 하지만, 노년 인구에서는 운동을 실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8.3% 만이 ‘운동할 시간이 없기 때문이라고’라고 응답하였고, 오히려 ‘몸이 불편하여 운동하기 어렵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55%나 되어, 노인의 경우 몸이 불편한 것을 해결하고 노화로 인한 다양한 신체활동 저하를 막기 위해선 적절한 운동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은 오히려 노년의 건강악화를 가속화 시키는 악순환의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하였다.

  자료다운로드
  많이읽은기사
 
1. 삼진제약, 대통령상 수상
2. 건양대병원, 직원들 숙소 문제..
3. 자궁근종 “자궁적출 없이 치..
4. 삼진제약 젊은층 겨냥한 ‘게..
5. 50세 이상은 5년마다 대장내시..
  이슈모음
 
방부제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정연찬 前식약청 차장 거취에 관심
한국얀센, 법원 판결 불복 '항소'
  오늘의 톱 뉴스
  생산시설 없어도 제약회사 가..
  1주에 5일 이상 운동하면 '암..
  B형간염치료 新 가이드 라인 ..
  휴먼엠피홈 | 클럽홈 | 회사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 문의 | 업무제휴 | 기사 제보
  Copyright © 2004 by HUMAN MP Co.,LTD. All Rights Reserved.
등록번호: 서울아00533    등록연월일: 2008년3월18일    발행인 겸 편집인: 이연희
주소: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875-1 관악캠퍼스타워 411호    전화(代) 02-873-7040    
관리자: humanmp@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