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 의료/병원/간호 | 약사/약국 | 제약/유통 | 식품/화장품 | 의료기기 | 웰빙/건강 | 해외뉴스 | 포토뉴스 | 스타 크리닉 | 인물탐구 |
뉴스 - 보건정책  
 
최근 5년간 리베이트 행정처분 1위는 '동아에스티'

이어 씨제이헬스케어, 일약약품, 파마킹 순

최종윤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경기 하남)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리베이트 행정처분 현황’에 따르면 14개 제약사 852개 의약품이 불법 리베이트로 행정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행정처분을 받은 제약사 중 동아에스티는 375개 품목으로 전체 행정처분을 받은 의약품 중 44%를 차지할 만큼 가장 많은 처분을 받았다. 

또한, 동아에스티는 최근 5년간 과징금 처분도 246억 원에 달했는데, 이는 전체 과징금 처분액의 91%라는 것이다.

동아에스티에 이어 ▲씨제이헬스케어(120품목) ▲일양약품(86품목) ▲파마킹(85품목) 순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유유제약(1품목)과 엠지(8품목)은 행정처분을 받은 의약품 수는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과징금 처분은 각각 17억 원과 8억 원을 부과 받았다.

행정처분의 유형별로 살펴보면, 전체 행정처분의 60% 이상이 약가인하 처분이었고, 다음으로 급여정지, 과징금 순이었다. 

하지만, 이런 행정처분에도 불구하고 리베이트 근절이 되지 않은 이유는 행정처분 전 유예기간 동안 발생하는 제약업체의 ‘꼼수 영업’을 막을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행정처분에 따른 정부와 제약업계 간 법적 분쟁도 끊이지 않고 있다. 법적 분쟁에 따른 소송 가액만 해도 최근 5년간 약 58억 원에 달할 정도이다. 여전히 진행 중인 법적 분쟁도 8건이다. 

최종윤 의원은 “제약업계의 꼼수 영업이나 정부를 상대로 한 과도한 법적 소송을 막기 위한 실효성 있는 제재수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하면서 “무엇보다 불법적 리베이트로 경제적 이익을 편취한 제약업체는 확실한 페널티를 부여하는 대신 환자들은 피해를 받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손용균 기자

2022-09-11 21:3

번호 | 제목 | 작성자 | 등록일
등록된 나도한마디가 없습니다.
다음뉴스 :  무료 국가 독감백신 꼭 맞으세요
현재뉴스 :   최근 5년간 리베이트 행정처분 1위는 '동아에스티' 21608
이전뉴스 :  2021년 에이즈감염 대부분 '성접촉’
 ‘원숭이두창’ 2번째 환자 확인

   

  많이읽은기사
 
1. 아산사회복지재단, 518명에게..
2. 순천향대서울병원, 3월 15일 ..
3. 동성제약, 짜먹는 멀미약 ‘토..
4. 제19대 연세의료원장에 금기창..
5. 종근당고촌재단, 장학생에게 ..
  이슈모음
 
방부제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정연찬 前식약청 차장 거취에 관심
한국얀센, 법원 판결 불복 '항소'
  오늘의 톱 뉴스
  생산시설 없어도 제약회사 가..
  1주에 5일 이상 운동하면 '암..
  B형간염치료 新 가이드 라인 ..
  휴먼엠피홈 | 클럽홈 | 회사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 문의 | 업무제휴 | 기사 제보
  Copyright © 2004 by HUMAN MP Co.,LTD. All Rights Reserved.
휴먼엠피 / 제호 휴먼엠피뉴스/ 등록번호 서울아00533 / 등록일자 2008년 03월 18일 / 발행인 이연희 / 편집인 이연희
청소년보호책임자 및 개인정보책임자 이연희 / 발행소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02,411호(봉천동,관악캠퍼스타워)
발행일자 2008년 03월 18일 / 전화번호 010-2274-1963, 010-2330-1963 / 이메일 humanmp@hanmail.net